영등포시장역 지하철 유휴공간에서 펼쳐지는 오프닝 전시

<너와 나의 거리 Street, Space, Distance>


 

 

코로나 시대의 경제’, ‘코로나 시대의 사회’, 그리고 코로나 시대의 사랑’ 등 최근 코로나 환경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있습니다. ‘코로나 시대의 예술도 예외는 아닐 것입니다예술가들의 치밀한 사고를 예술 작품으로 표현하는 방법과 그 과정에 있어서 새로운 시대의 도래를 염두에 두지 않을 수 없습니다문화예술철도 영등포시장역에서는 회피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예술가들의 고민을 담은 전시가 펼쳐지고 있습니다.

영등포시장역 지하1층 마켓마당 공간에서는 다채로운 주제로 지역에서 활발히 할동하는 크리에이터들을 선보입니다!
<너와 나의 거리 Street, Space, Distance> 전시는 일상의 소재를 오브제로 치환하는 작업을 하는 이희선 작가와 공공소통디자이너 젤리장&태슬남 작가의 조합으로 만들어졌습니다우리는 전시를 통해 사회적 거리를 가늠하며 보냈던 지난 날을 떠올리며 일상 속에서 유지해야 하는 서로의 거리를 생각해볼 수 있습니다그리고 공공 공간에서 잠시 동안 개인의 영역이 되는 의자의 새로운 쓰임과 변형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일상을 위로하는 물건들적당한 거리의 오브제
바이러스로 인해 물리적인 접촉이 모두 제한된 일상은 낯설고 불편합니다일상이 변화하면서 우리에게 익숙했던 물건들의 위계도 달라지기 시작하는데요물건들은 우리의 오감을 얼마나 만족시키는지에 따라 아낌을 받거나 버려집니다이희선 작가는 이러한 물건들의 약함을 위해서였을까요물건의 다른 쓰임에 주목하는 것에 흥미를 느낍니다이미 정해져 있는 물건의 쓰임을 오히려 무의미하게 만들거나 작가 개인의 필요로 인해 변형시키는 과정들에 집중합니다작가의 손을 거친 물건들은 쓰임에 쓰임을 반복하고새로운 쓰임을 부여받고 아무 쓰임 없이 존재하기도 합니다다양한 위계를 만들며 꼭대기에 올라가 군림하고 있던 일상이 바이러스로 인해 다시 성장통을 겪고 있는 지금작가가 만들어낸 새로운 물건들은 다시 우리의 일상을 위로합니다.
가장 가까운 거리
젤리장과 태슬남은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과 거리두기의 문법이 충돌하는 시점에서 새롭게 친밀감을 형성하기 위한 도구를 제작합니다변화된 일상 속 사회적 거리두기에 필요한 거리를 가늠하며 보냈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작가가 만들어 놓은 플로어 작업을 통해 일상 속에서 유지해야 하는 서로의 거리를 찾아보세요.